[동네사람들] 이선이 통장님 떡국 잔치 | 하다보니 풍성하게

(글쓴이 : 박성빈 사회복지사)

# 모든 활동은 방역수칙을 지키며 진행되었습니다.

 

1103동 이선이 통장님 떡국 잔치 | 이선이 통장님 만남

 

복지관 풀꽃향기 모임에서 정성을 들여 뽑은 떡국 떡을 나누어 주셨습니다.

팀이 모여 이 떡들을 어떻게 주민들과 나눌 수 있을까 궁리했습니다.

1103동 이선이 통장님이 주민분들과 가깝게 지내시니

떡국 떡이 있으면 설을 맞아 같이 떡국을 나누어 먹을 좋은 구실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저는 아직 이선이 통장님을 만나본 적이 없습니다.

이번 기회는 저도 이선이 통장님을 만나볼 좋은 구실입니다.

첫 만남이니만큼 손혜진 팀장님과 함께 만나기로 했습니다.

 

평소 1103동 주민들의 관계가 그렇게 좋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습니다.

방화동 소박한 추석 잔치한여름 날의 낭만잔치를 읽으면서도 보았습니다.

주민들이 함께한 부침개 모임 기록을 보며 정말 재밌었겠다 싶었습니다.

말로, 글로 보고 듣기만 했던 관계를 직접 경험하려니 기대됩니다.

방화11복지관에 입사하고 처음 경험하는 설날 잔치 재밌겠습니다.

 

 

 

 

1103동 이선이 통장님 떡국 잔치 | 준비 회의

 

이선이 통장님이 챙겨주신 간식

떡을 들고 통장님 댁을 방문했습니다.

오는 길에 통장님은 평소에도 우리 복지관과 많이 관계하시고

우리 사업의 의미를 잘 아신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통장님과의 잔치를 기대하면서도 계획하는 것은 많은 이야기가 오가겠지 싶었습니다.

 

도착해서 자리에 앉아 통장님께 떡을 전해드리니 한눈에 척 보시고는 말씀하셨습니다.

 

이 정도면 우리끼리 해서 먹으면 되겠네.”

 

재료는 알아서 준비한다고 하십니다. 눈 깜짝할 새에 회의가 끝났습니다.

떡국 잔치 이야기를 마치고 앉아있으니 이웃으로 지내시는

장재희 님에게 연락해서 같이 커피 마시면서 이야기하자고 합니다.

 

빨리 와봐. 커피나 먹으면서 얘기하게.”

 

전화하며 이야기 나누는 것을 보고 있으니 정말 가족처럼 친근합니다.

오실 때도 집에 있던 편한 옷으로 바로 오셨습니다.

책으로만 보던 부담 없는 이웃 관계가 눈앞에 있습니다.

그 모습을 직접 보니 앞으로 방화11복지관에 있으면서

저렇게 좋은 관계가 많아질 수 있게 거들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장재희 님과 함께 통장님이 손수 내려주신 커피와

여러 간식을 먹으며 근황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통장님은 같은 아파트에 사는 이웃들의 사정을 속속들이 알고 말씀해주셨습니다.

7층에 사는 이웃에게 위험한 상황이 생겼을 때

편한 옷차림으로 뛰쳐나가 종일 있었던 해프닝도 이야기해 주셨습니다.

 

떨어져 사는 가족보다 이웃이 더 잘 알아

 

떨어져 사는 가족보다 이웃이 더 잘 안다고들 말합니다.

항상 생각해왔던 말이지만 이웃에게 들으니 마음으로 다가옵니다.

이런 이웃 관계가 많아지면 세상이 참 믿을만하고 살만할 것 같습니다.

사회사업가가 이웃 관계를 살려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나 봅니다.

 

 

 

 

1103동 이선이 통장님 떡국 잔치 | 잔치

 

이만한 솥에다가 했어요~!

오늘은 통장님 댁에서 떡국 잔치하는 날입니다.

약속했던 12시보다 조금 빨리 찾아갔는데도 떡국은 이미 거의 완성되어 있었습니다.

통장님은 4인 이하 모임을 위해 댁에 따로 계셨지만,

마음은 장재희 님, 김수옥 님, 유복순 님, 그리고 장재희 님 남편분이 함께 했습니다.

 

1103동에서 먹은 떡국

 

전에 이야기할 때는 재료 많이 넣지 말고

고기랑 떡만 해서 소박하게 먹자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런데 막상 가보니 계란지단, 대파, 김 가루까지 준비하셨습니다.

 

그냥 하다 보니 이렇게 됐어요~”

 

이웃들끼리 만들다 보니 점점 재료가 많아지고 풍성해졌다고 합니다.

고기는 유복순 님이 이웃들을 위해 한턱내셨다고 합니다.

다 함께 준비한 만큼 더 즐거운 잔치가 될 것 같습니다.

 

통장님이 권대익 선생님도 부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초대해주신 덕에 준비를 마치고 식사할 때는 권대익 선생님도 함께했습니다.

 

방역수칙을 지키기 위해 통장님 댁과 장재희 님 댁에서 4명씩 나누어 식사했습니다.

먹을 때도 창문 열고, 거리 두고 식사했습니다.

조심스럽지만 이렇게 하면 코로나19 상황이라도 이웃 간에 즐겁게 지낼 수 있겠습니다.

나의 집, 이웃의 집에서 식사하며 도란도란 이야기 하는 모습이 그려집니다.

 

방화11복지관에 입사하고 처음 경험하는 마을 주민과 함께하는 떡국 잔치.

기대했던 것 이상으로 즐거웠습니다.

설날에 떡국을 먹는 평범한 일상으로 이웃끼리 정을 나누고 삶을 공유할 수 있었습니다.

복지요결이 말하는 사회사업가의 역할을 경험했습니다.

이번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작게, 나누어서 하지만 다음 기회에는 크게 모여 함께했으면 좋겠습니다.

 

 

 

 

1103동 이선이 통장님 떡국 잔치 | 뒷이야기

 

식사를 마치고 통장님 댁에서 도란도란 이야기 나누었습니다.

중간에 통장님이 일이 있어 잠깐 외출하셔야 한다고 합니다.

집주인이 자리를 비우게 되니 이제 나가야겠구나 싶어서 일어날 준비를 하려는데

통장님이 준비하시는데도 다들 자리에 앉아있습니다.

자연스럽게 남은 사람들은 이야기하고 통장님은 나가셨습니다.

 

통장님 없는 통장님 댁

이웃 간에 정이 있고 신뢰가 있으니 가능한가 봅니다.

 

 

 

 

1103동 이선이 통장님 떡국잔치 | 뒷이야기

 

장재희 님은 누구나 그림책으로 정한별 선생님과 관계가 있습니다.

 

"우리 한별 선생님은 언제 와요"

 

관계가 좋아 챙겨주고 싶으셨나봅니다.

떡국을 준비하며 정한별 선생님이 어디있는지 물어보셨습니다.

 

정한별 선생님은 같은 날, 같은 동 7층에서 도성옥 님과 떡국 잔치를 하고 있었습니다.

사정을 말씀드리니 함께 있던 김수옥 님이 7층에서도 떡국 잔치를 한다는 것에 관심을 보이셨습니다.

 

“7층에 누가 하는데?”

 

여쭤보시고는 말씀드리니 누군지 궁금하다며 이야기하셨습니다.

누군지 알려드리니 한번 보고 싶다고 하셨습니다.

이웃 간의 관심은 관계의 시작입니다.

다음에는 7층과 15층이 함께 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13)

  • 김상진
    2021.02.05 19:59

    이선이 통장님과 같은 분이 계신 것은 우리 동네의 복이지요

    참 고마운 분입니다

  • 권대익
    2021.02.08 09:24

    신입 사회복지사 박성빈 선생님.
    신입은 인사드리기에 좋은 구실입니다.

    이선이 통장님은 방화동에서 꼭 찾아뵙고 인사드릴 분입니다.
    이번 설잔치를 구실로 이선이 통장님을 만났네요!
    손혜진 팀장님도 박성빈 선생님을 소개하며 인사드릴 수 있는 기회가 되셨을 겁니다.

    박성빈 선생님, 신입 사회복지사는 다시 돌아오지 않을 시간입니다.
    부지런히 동네 다니며 인사하면 좋겠습니다.
    어떻게 인사드리면 좋을지 궁리해보세요.
    여러 선배에게 주민을 소개해달라고 해도 좋고, 혼자 발바닥 닳도록 부지런히 인사해도 좋습니다.

    <복지요결> '인사'를 다시 읽어도 좋겠습니다.
    저도 덕분에 다시 찾아 읽었습니다.
    이 부분이 마음에 와닿습니다.

    ※ 신입 전입은 인사 다니기 좋은 명분입니다. 한두 달쯤 인사만 다녀도 좋겠습니다. 새로운 당사자를 돕게 될 때, 부서나 업무가 바뀔 때도 인사 다니기 좋은 기회입니다.

  • 권대익
    2021.02.08 09:29

    입사하고 여러 선배의 기록을 부지런히 읽었네요!

    ‘방화동 소박한 추석 잔치’와 ‘한여름 날의 낭만잔치’를 읽었으니
    이번 설잔치를 왜하는지, 어떻게 이루어가면 좋을지 잘 이해하셨겠어요.

    틈틈이 책읽고 공부하던 박성빈 선생님의 모습이 떠오릅니다.
    대단해요. 저도 선배로 더 열심히 공부해야겠어요.

    책을 읽고 나서 동료와 생각을 나누거나 짧은 글을 쓰면 더 오래 기억에 남아요.
    인상 깊게 읽은 구절, 밑줄 친 부분만 메모해서 옮겨 놓아도 좋고, 서너줄 생각을 기록해도 좋아요.
    이런 공부와 메모가 다음에 다시 찾아보고 기억하기에 좋을거에요.

    혹은 같은 책을 읽은 신입 사회복지사들과 짧게 생각 나눔 모임을 해도 좋고
    글을 쓴 선배를 찾아가 인상 깊게 읽은 부분을 말씀드리고 질문해도 좋겠습니다.

    함께 생각을 나누는 신입 사회복지사에게도, 질문을 주고 받는 선후배에게도 얼마나 유익할까요.

  • 권대익
    2021.02.08 09:32

    척하면 척!

    이선이 통장님과 설잔치 의논하러 갔는데 회의는 금방 끝났지요?
    이선이 통장님과 오래도록 함께한 덕분에 많이 말하지 않아도 어떻게 이루면 좋을지 잘 알고 계셔요.

    15층에서 이웃과 정답게 지내는 모습
    통장님으로 3동 전체를 두루 살피시는 모습
    이런 생태 강점 관계를 잘 살필 수 있었을 겁니다.

    사회사업가로 이미 잘하고 계신 이런 관계를
    유지 생동, 개선 강화하는 일에 힘쓰면 좋겠습니다.

    관계를 주선하는 사회사업가로 부지런히 발바닥 닳도록 주선하는 박성빈 선생님 모습을 상상합니다.

  • 권대익
    2021.02.08 09:42

    이선이 통장님께서 초대해주신 덕분에 저도 설잔치에 참여했습니다.

    코로나 상황에서 같은 층 이웃과 정답게 살고 계셨습니다.
    같은 층 10가정 가운데 4가정이 모이셨습니다.
    두 가정 나누어서 함께 식사했습니다.

    설 잔치, 모두 주민이 이루셨습니다.
    재료, 예산, 도구, 조리, 뒷정리까지 모두 주민이 했습니다.
    풀꽃향기 회원이 조금씩 모은 쌀로 만든 떡만 드리니 모두 이웃과 함께 소박하게 잔치를 열었습니다.

    대규모로 사회사복지사의 재료 예산 도구 인력을 사용해서 이루는 복지사업이 아니라
    소규모로 당사자의 곳에서, 당사자로써, 당사자의 삶이게 사회사업을 실천했습니다.

    이러니 당사자와 지역사회가 빛나고 당사자와 지역사회에 칭찬 감사 공이 돌아갑니다.
    사회사업이 수월하고 편안합니다. 쉽고 재미있습니다.

    설 잔치, 실제로 15층 주민이 모두 하셨고, 우리는 얻어먹기만 했습니다.
    우리는 그저 인사하고, 묻고 의논하고 부탁하고, 감사할 뿐입니다.
    이렇게 이룬 과정을 잘 기록하고, 실적과 행정 사무에 더할 뿐입니다.

  • 권대익
    2021.02.08 09:45

    뒷이야기 1.

    집주인은 이선이 통장님이신데 통장님이 오랫동안 외출하셔도 이웃들이 통장님 댁에서 머뭅니다.
    설거지도 이웃이 모두 합니다.
    살림살이가 어디에 있는지 속속들이 잘 알고 계십니다.

    그만큼 서로 믿고 의지하며 왕래합니다.
    이야말로 이웃사촌이고, 응답하라 1988 쌍문동 골목길 모습과 같습니다.
    이런 동네에서 살고 싶습니다.
    15층 문화가 아파트 전체 동에, 전체 단지에, 마을 전체에 조금식 퍼져나가면 좋겠습니다.

  • 권대익
    2021.02.08 09:56

    뒷이야기 2.

    15층에서는 손혜진 팀장님과 박성빈 선생님께서 이선이 통장님과 함께 설 잔치를 했습니다.
    7층에서는 정한별 선생님께서 도성옥 님과 함께 설 잔치를 했습니다.

    3동 전체를 알고 있는 이선이 통장님께 7층 도성옥 님께서 잔치를 말씀드리니 깜짝 놀라셨습니다.
    도성옥 님께서 이웃과 함께 나누고자 하시고, 요리도 잘하시는 강점을 아신 겁니다.
    도성옥 님께서 나눈 이웃도 말씀드리니 상황을 잘 알고 계셨습니다.

    이렇게 이웃의 강점과 관계를 말씀드렸으니
    이후에 이분들끼리 만날 때도 인사하고 대화할 수 있는 좋은 구실이 되었을 겁니다.

    동네사람들 사업은 설, 가정의 달, 복날, 추석, 김장. 이렇게 시기마다 이웃과 함께 하기로 했습니다.
    이런 소박한 잔치를 이룰 때 이웃과 관계가 연결되리라 기대하며 성과목표를 세웠습니다.
    벌써 15층과 7층의 관계가 이어졌습니다.

    다음에 코로나 상황이 좋아지면 15층과 7층이 함께할 수도 있겠습니다.
    이런 소박한 잔치가 이웃의 관계를 더 확장하는 좋은 구실이 될 겁니다.
    앞으로의 날이 기대됩니다.

  • 정한별
    2021.02.08 11:43

    통장님 없는 통장님 댁.
    저도 지금은 자연스러운데 처음에는 성빈선생님처럼 놀랐어요.
    통장님 잠깐 자리 비우셔도 동네 분들이 계속 이야기 나누지요~

    이선이 통장님 댁 다녀오면
    꼭 우리 어릴 때 동네 친구네 놀러가서 밥도 먹고 비디오도 보고 하던 생각이 나요.
    통장님 댁은 인정이 흐르는 곳이에요. 초대 받을 때마다 신이 나요.

  • 정한별
    2021.02.08 11:50

    유복순 님께서 '7층은 어떻게 그렇게 했을까?' 라고 하시면서 계속 궁리하시던 것이 기억에 남아요.
    이야기 들으며 편안하게 앉아있는 사회복지사들과
    다음 잔치는 어떻게 더 나누며 잘할 수 있을지 고민하는 동네 분들을 동시에 보면서
    '아.. 이 동네 잔치 주도권이 완전히 주민들에게 넘어갔다~!'하는 마음이 들더라고요.

    동중심 1기 때 잘 묻고 의논하고 부탁드린 선배들 덕에
    2기 때에는 우리들이 조금만 주선해도 더 잘 펼칠 수 있게 되었어요.

    이런 동네에서 일할 수 있으니 고맙습니다!
    선행연구 열심히 읽고 차분하게 잔치 도운 성빈선생님, 함께 도운 손혜진 팀장님 고맙습니다.

  • 김은희
    2021.02.15 15:51

    이선이통장님께서 그 날 떡국잔치 하시다가
    또 다른 일정이 있어 복지관에 오셨었어요.
    집에 계신 이웃들 알아서 정리하시고,
    차 마시며 담소 나누실거라며 걱정도 안하시더라구요.
    서로간에 누구의 책임, 대접이라기 보다
    함께한다는 마음이 크기에 가능한 것 같아요.

    새롭게 인사드리고, 15층 잔치 잘 도운 성빈선생님
    고맙습니다.
    다음에 계속될 이야기도 응원합니다.

  • 손혜진
    2021.03.05 08:38

    '책으로만 보던 부담 없는 이웃 관계가 눈앞에 있습니다.
    그 모습을 직접 보니 앞으로 방화11복지관에 있으면서
    저렇게 좋은 관계가 많아질 수 있게 거들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맞아요.
    이선이 통장님과 이웃들 어울려 지내는 모습 보면서
    저렇게 좋은 관계가 많아지면 좋겠다고 늘 생각해요.

    관계에 여러 모양이 있겠지만
    3동 이웃들처럼 가까이 지내면 외로울 틈이 없겠어요.
    외롭고 힘든 일이 있어도 금방 위로 받고 힘 얻을 수 있겠어요.

    신입 선생님들은 꼭 3동 15층 가봐야해요~!
    이웃과 정답게 지내는 그 모습을 피부로 느끼고 배울 수 있는 곳이에요.

  • 손혜진
    2021.03.05 08:45

    처음 이선이 통장님과 떡국 잔치 어떻게 할지 회의할 때 생각나요.
    떡국 끓여서 평소에 인사하고 싶었던 이웃에게도 나누면 어떨지 제안했었죠.

    이번에는 가까운 이웃들끼리 편하게 만들어서 먹고
    다음에 나누자고 하셨어요.
    이웃들께 대접하기 위해선 모양도 맛도 좋아야한다고 말이죠.

    처음엔 달걀도 그냥 풀어 넣자고 하셨는데
    잔칫날 가보니 예쁜 달걀 지단이 떡하니 있더라고요.
    파도 따로 볶아 고명으로 올리시고요.

    우리끼래 해서 먹는 떡국도 이 정도인데
    이웃들께 대접하는 떡국은 얼마나 예쁜 떡국일까요?

    소박한 떡국 한그릇이라도
    이웃들께 좋은 것으로 대접하고 싶은 이선이 통장님 마음 느꼈어요.

  • 손혜진
    2021.03.05 08:53

    통장님 없는 통장님 댁!
    그럴 수 있는 일인데 요즘 같은 시대에는 어려운 일이죠.

    '한가위만 같아라' 처럼
    '3동 15층만 같아라' 하고 싶어요.

    성빈 선생님이 방화2동에서 부지런히 다니고
    이웃 관계 도와서 3동 15층 같은 곳들이 많아지면 좋겠어요.
    이선이 통장님, 도성옥 님 같은 분을 많이 만나는 올해 되면 좋겠어요.

    김수옥 님께서 7층에서 잔치 여신 도성옥 님 궁금해하셨으니
    다음 잔치 때는 두 분 소개해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