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사람들] 도성옥 님 설잔치 진행 2 | 언제 한 번 해야지 하고 있었어요

 

(글쓴이:정한별사회복지사)

 

 

심부름 다녀오기

 

도성옥 님께서 배달 가기 전에 먼저 706호 가서 어르신이 계신지, 

계시다면 떡국 한 그릇 어떠신지 여쭤봐달라고 부탁하셨습니다. 

“어르신, 옆집 9호가 떡국 한 그릇 대접하고 싶다고 하는데 괜찮으세요?” 

 

“떡국이요? 누가? 복지관이? 복지관이 아니라 옆집 9호가? 

우리는 아직 점심 안 먹었지요. 좋지요. 고마워요!” 

도성옥 님은 706호 어르신 두 분 그리고 함께 있는 요양보호사 떡국까지 챙겨주셨습니다. 

어르신께 전할 말도 남겨주셨습니다. ‘어르신 건강하게 지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706호 다녀오는 사이 도성옥 님은 한 그릇 퍼서 옆집 신옥녀 님께도 직접 다녀오셨다고 합니다. 

어땠는지 물으니 고맙다고, 덕분에 잘 먹겠다고 하셨답니다. 

“선생님, 오정남 어르신 댁에 얼른 다녀오세요. 

13층 언니랑 같이 선생님도 우리랑 떡국 먹어야 하니까요.” 

이렇게 잔치 해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한데 제 것까지 챙겨주셨습니다.

그동안 도시락 배달은 여러번 다녀 보았지만 이렇게 신이 나는 배달은 처음입니다. 

어르신이 얼마나 기뻐하실까? 떡국 준다면서 뭐 이렇게 많이 챙겨주었냐며 

놀라실 모습이 벌써 그려집니다. 

 

어르신은 도성옥 님 걱정하신 것처럼 작은 방에서 1인 반상 두고 계셨습니다. 

음식을 하나 하나 꺼내며 도성옥 님께서 일러주신 대로 설명드렸습니다. 

“고기는 밥에 비벼 드시면 맛있대요.”

 

“그러게. 그리고 또 된장찌개 만들 때 조금 넣어도 좋겠네. 도 권사가 이렇게 준 거야? 고마워라.”


어르신은 웃음 감추지 못하고 좋아하셨습니다. 
도성옥 님께 보여드릴 셀카도 한 장 찍었습니다.
심부름을 마치고 나오면서 도성옥 님께 뭐라고 전해드리면 좋을지 여쭈었습니다. 

“고맙고, 응응. 고마워요.”

 

 


언제 한 번 해야지 하고 있었어요. 

 


떡국 한 그릇에 반찬이 푸짐합니다. 

우귀식 님은 대략 꺼내면 되지 뭘 이렇게 많이 내놓느냐고 멋쩍어 하십니다.  

도성옥 님, 아들 조항준 님, 우귀식 님, 그리고 저까지 함께 식사했습니다. 

 

“작은 떡 하나에도 이렇게 멋진 잔치 벌여주시니 정말 감사한 마음이에요. 

오늘 여기 7층은 도성옥 님 덕분에 든든한 마음이겠어요.” 

“안 그래도 예전부터 마음은 있었어요. 

내가 7층 사는데 여기 어르신들 모시고 언제 한번 대접해드려야지 했죠. 

선생님 덕분에 기회가 생겨서 했네요.” 

“그렇게 말씀해주시니 고맙습니다. 코로나만큼이나 무서운 게 외로움이래요. 

요즘에 사람들이 집 밖에 나가기도 꺼리고 누구 만나는 것도 

조심하는 이 때, 옆집에서 잡숴보시라고 챙겨준 이 한 그릇이 얼마나 따뜻할까요?”

“아유, 뭘”

“앞으로도 이런 좋은 기회 있으면 또 연락드릴게요” 

상을 물리고 차 한잔 마시며 그동안 나누지 못한 이야기 실컷 풀어냈습니다. 

한바탕 말하고 웃고 놀고 나니 마음 속 무거운 무언가가 개운하게 사라지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코로나로 위축된 마음이 소소한 관계로 회복되는 것 같습니다. 이 순간을 놓치고 싶지 않습니다. 

“우리 날도 날인데 사진 한 컷 찍어요.” 

 

호기롭게 카메라를 들었지만 자꾸 네 명을 한 화면에 담지 못해서 

네 명이 이리 모였다가 저리 모였다가 쩔쩔매고 있었습니다. 

 

“항준아, 너가 셀카는 잘 찍으니까 너가 좀 찍어줘.” 

 

 

조항준 님께서 멋지게 한 컷 찍어줬습니다(얼굴 반만 나오는 게 유행이라고..).
 
가야할 시간이 되었습니다. 남은 분들은 더 이야기 나누시나 봅니다. 

방해되고 싶지 않아서 얼른 가려는데 현관까지 모두 나와서 배웅해주셨습니다. 

도성옥 님과 이런 소박한 잔치는 처음입니다. 

처음인데 복지관에서 주관하는 잔치로 이해하시면 어쩌지 싶어 걱정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도성옥 님 동네 어르신 잘 돕고 싶은 마음이 있으셔서 그 의도를 단번에 이해해주셨습니다. 

멋진 잔치가 되었습니다. 참여하신 분만 세어도 벌써 여러 분 입니다. 고맙습니다. 

아는 언니가 떡도 부족하지 않겠냐며 떡도 줬어요. 주신 떡 거의 다 먹어도 이렇게 또 있으니 좋죠!


7층이요? 누구더라? 혼자 했대요?


복지관 들어가기 전 15층에서도 잔치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잠깐 들렀습니다. 

15층에서도 벌써 소문이 났나 봅니다. 


“7층에서도 했어요? 누가 했어요? 혼자 했대요? 대단하네. 누구지?”
‘그 집도 처음 했는데 혼자서 했으면 나도 해볼 수 있겠네.’하는 속마음이 들립니다. 

 

나누고 싶은 마음은 확산된다고 하던데 
이런걸 보고 말하는건가 싶습니다. 

다음에는 15층 6호와 7층 9호를 서로 주선해보면 어떨까? 

저는 이런 생각을 해 봅니다.
설 잔치 무척 재미있습니다. 

댓글(11)

  • 김상진
    2021.02.05 19:57

    이번 설은 동네 곳곳에서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겠군요.

    함께 해주신 모든 주민분들과 직원 선생님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 권대익
    2021.02.08 10:22

    “떡국이요? 누가? 복지관이? 복지관이 아니라 옆집 9호가?"

    복지관이 아니라 옆집 도성옥 님이 만들어주시는 떡국.
    정한별 선생님은 요리하시는 도성옥 님을 대신해서 심부름만 했습니다.

    복지관에서 떡국 만들어 나눠주는 복지사업이 아니라
    당사자와 지역사회가 복지를 이루고 더불어 살게 돕는 사회사업을 이루니
    두 가정 가운데 감사와 관계가 이어졌습니다.

  • 권대익
    2021.02.08 10:28

    "그동안 여러 번 배달을 다녀 보았지만 이렇게 신이 나는 배달은 처음입니다."

    사회사업으로 이루니 사회사업가도 재미가 있습니다.

    당사자의 삶, 지역사회 사람살이를 세우며 재미있게 일하니
    소진되거나 타성에 젖지 않고 사회사업 오래도록 열심히 잘할 수 있습니다.

    저라도 그 발걸음이 가벼웠을 겁니다. 아무리 멀어도 신나게 심부름 다녀올 수 있죠!

    정한별 선생님, 오래도록 함께 신나게 일해요.

  • 권대익
    2021.02.08 10:31

    오정남 어르신이 개화산역 옆 아파트에 계신 분이죠?
    떡국 전하는 심부름을 하면서도 도성옥 권사님을 세우고 사진도 찍어서 전해드렸군요.

    오정남 어르신과 도성옥 권사님의 관계도 더욱 깊어졌겠어요.

    관계와 감사를 전하는 사회사업가, 정한별 선생님!

  • 권대익
    2021.02.08 10:33

    “안 그래도 예전부터 마음은 있었어요.
    내가 7층 사는데 여기 어르신들 모시고 언제 한번 대접해드려야지 했죠.
    선생님 덕분에 기회가 생겨서 했네요.”

    도성옥 님 고맙습니다.
    이렇게 누구나 이웃과 나누고 살고 싶은 마음, 더불어 살고 싶은 마음이 있음을 확인합니다.
    사회사업가가 이런 마음과 관계를 주선하는 사람이지요.

    정한별 선생님께서 아주 의미 있게 실천했습니다.
    강점과 관계로 적극적 복지사업을 이루었습니다.
    이런 과정이 놀랍습니다.
    정한별 선생님 실천과 기록을 보며 배웁니다.
    고맙습니다.

  • 권대익
    2021.02.08 10:37

    코로나만큼 무서운게 외로움.
    이럴 때 옆집 이웃과 소소하게 만나는 관계가 얼마나 귀한지 알게 됩니다.

    상을 물리고 차 한잔 마시며 두런두런 이야기 나누는 모습이 상상됩니다.
    사람 사는 것 같습니다.
    주민들도 그 순간을 오래 기억하고 그리워 하실 겁니다.

    다음에 또 잔치를 제안하면 흔쾌히 함께하실 겁니다.
    이후에는 복지관이 제안하지 않아도 이렇게 서로 왕래하며 사시겠지요?

  • 권대익
    2021.02.08 10:38

    도성옥 님 밝게 웃으시는 표정이 아름답습니다.
    7층과 15층 관계를 잇고자 소망하는 정한별 선생님도 응원합니다.

  • 권대익
    2021.02.08 10:39

    조항준 님께서 셀카를 잘 찍으시는군요!
    밥상 옆에 있는 강아지도 예뻐요.
    다음에 강아지 활동도 함께 해보고 싶어요.

  • 김은희
    2021.02.19 14:47

    “떡국이요? 누가? 복지관이? 복지관이 아니라 옆집 9호가?
    우리는 아직 점심 안 먹었지요. 좋지요. 고마워요!”

    이처럼 709호 옆집 이웃이 대접해주신 떡국이라
    더욱 맛나고 고마운 마음 있으셨겠지요?
    이웃간에 오가는 마음이 느껴집니다.
    한별선생님도 신이나서
    떡국 배달하는 모습이 눈에 그려집니다.

    같은 날 이곳 저곳에 잔치 있으니
    소문이 납니다.
    누군지 관심도 갖게 되고 소박하지만 풍성하니 마음이 따스합니다.

    다음 잔치는 어떤 분들이 함께 하실지
    저도 무척 궁금해지네요.
    한별선생님의 바른 실천을 늘 응원합니다!

  • 김민지
    2021.03.08 14:09

    언제 한 번 해야지 하고 있었다는 도성옥 님의 말이 뇌리에 남습니다.
    이런 잔치를, 이웃들과 함께 하는 일을 많이 그리고 계셨겠지요.
    도성옥 님께서 마음 속에 담아둔 일을
    제 때 잘 제안하고 거들어주신 정한별 선생님 덕분에
    1103동의 또 다른 정겨운 잔치를 봅니다.

  • 손혜진
    2021.03.16 11:29

    도성옥 님 고맙습니다.
    이웃과 인정을 나누는 일, 마음에 품고 계시다가 이번에 직접 나누셨어요.
    도성옥 님 덕분에 그 일을 돕는 사회사업가도 가슴이 벅찼습니다.
    이야기 전해 듣는 저도 가슴 뜁니다.

    도성옥 님 같이 마음 속에 이웃과 인정을 나누는 일을 그리는 분들
    더 많이 찾고 제안해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