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를 두루 다니시는 김상진 관장님, 김은희 부장님



동중심으로 조직이 개편되었습니다. 

직원들이 동네로 나가 새롭게 주민을 만납니다.


어떻게 주민을 만나야 할지 

첫 시작을 어떻게 시작할지 막막합니다. 


"동네를 처음 나갈 때 우리와 함께 나가요. 일정이 잡히면 알려주세요." 


김상진 관장님, 김은희 부장님께서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주시기로 했습니다. 



방화동 지역을 함께 인사했습니다. 


방화2동주민센터, 방화11관리사무소, 방화12 관리사무소, 구정평가단 

개화산역, 방화초등학교, 개화초등학교

어르신학당, 방화마을 합창단, 탁구친구 동아리, 도서관 운영위원회, 마실 등

모임과 동네 곳곳을 찾아가서 만났습니다.



공항동 지역을 담당하는 이어주기팀도 마찬가지입니다. 


주민센터, 주민자치위원회, 희망드림단, 통친회, 살롬의 집, 송정초 등

조직개편을 설명하고 많이 알려주시길 부탁드리는 첫 만남에 항상 함께 하십니다.


방화11의 리더인 두분이 함께 해주시고

직원들 하는 일에 힘 실어주시니 어찌 든든하지 않겠습니까?


관부장님의 솔선수범하는 모습 보며 후배 이끄는 방법 배웁니다.

고맙습니다.    


- 정우랑 팀장님 글 -



김상진 관장님, 김은희 부장님께서 

함께 마을 인사를 다니니 유익하고 풍성합니다. 


"복지관 팀이 새롭게 바뀌었어요. 

방화동 지역을 만나는 곁에있기팀, 공항동 지역을 만나는 이어주기팀이 있어요. 

기존에는 복지관과 사무실에서 찾아오는 주민을 만나고 행정업무 중심으로 일했다면 

이제는 동네를 두루 다니면서 현장 중심으로 일을 할거예요. 

직원들이 잘 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고 응원해주세요."


연초부터 여러 주민을 만나며 이렇게 소개해주셨습니다. 

주민들도 새롭게 바뀌는 조직을 잘 이해해주시고 응원해주셨습니다. 



여러 공공기관이나 유관기관을 만날 때도 관부장님과 동행하면 든든합니다. 


관부장님께서 나오시니 

동장님 소장님 역장님 교장선생님, 대표님 등 

기관과 단체의 장을 직접 만나 인사할 수 있습니다. 


관장님께서 복지관을 소개하고 협력을 부탁하니 

바로 실무자나 주민들과 연계하고 소통하는 일도 빨라집니다. 


더 깊이 주민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어느 기관의 관장님과 부장님께서 이렇게 동네를 두루 다니시며 인사하실까요?


직급이 높아질수록 현장과 거리가 멀어진다는 복지기관에서 

먼저 동네를 발바닥으로 다니시는 두 분을 보며 배웁니다. 


고맙습니다. 

그 발걸음 따라 뜻있게 일하고 싶습니다. 







댓글(2)

  • 정우랑
    2018.05.11 07:57

    발바닥 닳게 동네를 두루 다녀야
    사회사업 잘 할 수 있습니다.
    당사자와 지역사회를 만날 때
    어떻게 해야 하는지 몸소 보여주십니다.
    덕분에 후배들도 힘 받아
    열심히 동네에 인사드릴 수 있습니다.

    지난 연말부터 조직개편에 대해
    각 모임에 두루 다니며 설명하셨지요.
    직원들이 신나게 일할 수 있도록
    복지관 미션에 맞게 일할 수 있도록
    주어진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십니다.

    실천으로 보여주는 슈퍼비전입니다.
    바르게 실천할 수 있도록 지지해주십니다.
    관리자가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배울 수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 김은희
    2018.05.23 17:12

    방화11 직원들의 바르게 실천하고자하는 마음과 열심인 모습에 감동하고,
    함께하며 도울 일을 의논해주어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