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사람들] 가정의 달 잔치 감사 및 평가 | 편지로 감사 인사를 전하다.

(글쓴이 : 정민영 사회복지사)

 

[동네사람들] 가정의 달 잔치 준비 및 진행 | 잔치 처음 해봐요, 2021.05.28, 정민영

 


1) 감사는 묻고 의논하고 부탁하기의 마땅하고 자연스러운 결과입니다. 묻고 의논하고 부탁하기는 감사로써 완성됩니다. 감사를 잘해야 지속할 수 있습니다. 「복지요결」 감사

 

 

편지로 전하는 감사 인사

 

지난 5월에 이재이 님이 프렌치토스트를 만들어 같은 아파트에 사는 어르신께 전달했습니다. 

이재이 님 덕분에 풍성한 잔치가 되었습니다. 

 

이재이 님에게 편지를 써서 감사 인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감사한 마음을 담아 한자 한자 편지를 썼습니다.

편지를 쓰다 보니 본인이 할 수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해 잔치를 해주신 이재이 님에게 한 번 더 감사함을 느낍니다. 

 

복지관에 이재이 님이 오셨습니다. 

편지를 전하며 감사 인사를 했습니다.

편지를 받고 쑥스러워하셨지만 편지가 구겨질까봐 조심스럽게 접어 가방에 넣으셨습니다. 

 

 


 

이재이 님 잔치 평가(질문&답변)

 

Q. 사회복지사가 가정의 달 잔치 제안했을 때 어떠셨어요?

A. 지금까지 살면서 해본 적이 없어서 제가 할 수 있을까 싶었어요.

 

Q. 가정의 달 잔치를 직접 준비하고 진행해보시니 어떠셨어요?

A. 괜찮았어요. 

 

Q. 잔치 이후에 프렌치토스트 드린 이부 할머니는 오고 가다 만난 적 있으세요?

A. 없어요. 제가 아침 일찍 나가서 밤늦게 들어오니까요. 

 

Q. 잔치에 함께한 아연이랑 하연이는 만난 적 있으세요?

A. 아니요. 집에서 하루 종일 그림 작업만 하니까 밖에 잘 안 나가요.

 

Q. 다음에 사회복지사가 또 잔치 제안한다면 참여할 마음이 있으실까요?

A. 상황 봐서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만약에 한다면 강아지 없는 집이면 좋겠어요.

(프렌치토스트를 전달한 어르신 댁에 강아지가 있었습니다.)

 

 

 

 

댓글(2)

  • 김상진
    2021.06.03 08:56

    말씀은 주저하시지만 또 참여하실 수 있지 않을까요 ?
    그리고, 토스트가 너무 맛있어 보입니다.

  • 손혜진
    2021.06.17 11:41

    '감사한 마음을 담아 한자 한자 편지를 썼습니다.
    편지를 쓰다 보니 본인이 할 수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해 잔치를 해주신
    이재이 님에게 한 번 더 감사함을 느낍니다.'

    편지 쓰며 그 과정을 떠올리니, 당사자에게 고마운 마음을 다시 느낄 수 있네요.
    정성껏 편지쓰고 있던 민영 선생님 모습이 생각나요.
    글자 하나 하나 감사한 마음을 담아 썼을 것 같아요.
    구겨질까 조심히 가방에 편지 넣으시는 재이 님 모습이 상상이 됩니다.
    민영 선생님 마음이 잘 전달되었으리라 생각해요.

    민영 선생님의 제안이 없었더라면
    이재이 님 경험해보지 못할 아이들과의 추억, 이웃과의 만남이었을 겁니다.
    처음 기억이 좋으니, 다음에 또 할 수 있겠다고 하셨겠지요?
    생소하지만 아이들과 이웃들 함께 인사하고 어울린 기억이
    분명 재이 님 삶에 따듯하게 남아있을 겁니다.
    다음에 또 함께하면 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