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사람들] 설날 잔치 진행 2 | 떡국 떡으로 떡국 끓여 드세요~

(글쓴이 : 정민영 사회복지사)

 

 

기다리던 어르신과의 설 잔칫날이 되었습니다.

 

“선생님 내가 집에 있는 저울로 정확히 나눠뒀어.”

어르신은 떡국 떡을 정확히 5봉지로 소분 포장해두셨습니다.

 

"518호, 516호, 515호, 514호, 314호 이렇게 다섯 군데 가져다주면 돼.

내가 몇 년 전에 314호 사는 사람한테 큰 도움을 받았어. 정말 내 은인이라고 생각해

가족도 서로 도와주기 힘든 일을 해줘서 정말 고마워 내가 평생 잊지 못해"

제일 먼저 518호로 갔습니다.

 

"나 여기 옆집에 사는 박해순이야. 떡국 떡 주려고 왔어. 사람마다 입맛이 다르니까

본인 입맛에 맞게 끓여 먹으라고 그냥 떡국 떡으로 가져왔어. 이번 설날에 끓여먹어."

 

"잘 먹을게요. 감사합니다. 저는 준비한 게 없어요. 다음에는 제가 준비해서 가져다드릴게요."

 

 

박해순 어르신이 이웃에게 떡국 떡을 전달하는 모습 

 


다음으로 516호로 향했습니다.

 

"나와보세요. 나 20호에 사는 박해순이에요. 떡국 떡 주러 왔어요."

"뭘 이런 거를 준비해서 왔어요. 고마워요. 잘 끓여 먹을게요."

 

오고 가는 이야기 소리에 옆집 514호 어르신도 나오셨습니다.

514호 어르신은 작년에 이사를 오셨다고 합니다. 

 

"안녕하세요. 저 20호 사는 박해순이에요. 설날에 떡국 끓여 잡수라고 떡국 떡만 가져왔어요. 

사람마다 입맛이 다르니까 본인 입맛에 맞게 끓여 먹으라고 끓이지는 않았어요."

"고맙습니다. 잘 먹을게요. 정말 감사합니다."

 

박해순 어르신은 작년에 이사 오신 514호 어르신과 현관에서 마주치면 인사만 했다고 하십니다.

이번에 떡국 떡을 주고받으면서 오랫동안 이야기를 나누셨다고 합니다.

 

515호, 514호 어르신과 즐겁게 이야기를 나누는 소리에 516호 이웃분도 다시 나오셨습니다. 

떡국 떡 한 봉지로 이웃들이 삼삼오오 모여 이야기 나눕니다.

오랜만에 아파트 복도에서 이야기꽃이 피어납니다. 

 

 

박해순 어르신이 이웃에게 떡국 떡을 전달하는 모습

 

 

마지막으로 314호 어르신 댁으로 갔습니다. 

 

"저 박해순이에요. 떡국 떡 나누고 싶어서 가져왔어요."

박해순 어르신이 314호 어르신에게 떡국 떡을 전하면서 그동안 고마웠던 마음을 표현하셨습니다.

 

"아니에요. 제가 뭘 했다고요. 저도 뭐를 좀 대접해드려야 하는데."

314호 어르신은 댁에 있는 포도즙을 내어 주셨습니다. 

 

"박해순씨는 사람이 좋아요. 저랑 생각하는 것도 비슷하고 대화가 잘 통해요."

"요즘에는 사람들이 다 자기만 잘 살려고 하는데 이분은 그렇지가 않아요."

 

서로 덕담을 주고받는 두 분의 모습이 참 보기 좋습니다. 두 분의 관계가 계속해서 이어가기를 바랍니다.

 

 

[동네사람들] 설날 잔치 준비1 | 당사자의 속도에 맞추기

 

[동네사람들] 설날 잔치 준비2 | 김경옥 님을 만나다

 

[동네사람들] 떡국 잔치 진행 1 | 두근두근 허은숙 님과 김경옥 님의 만남

댓글(2)

  • 김민지
    2021.03.08 14:06

    이렇게도 잔치가 가능하네요!
    처음에는 떡국떡만 나누신다기에 아쉽기도 어떻게 진행할지 궁금하기도 했어요.
    하지만 박해순 어르신의 배려깊은 이야기에 절로 이해가 갑니다.

    "안녕하세요. 저 20호 사는 박해순이에요. 설날에 떡국 끓여 잡수라고 떡국 떡만 가져왔어요.
    사람마다 입맛이 다르니까 본인 입맛에 맞게 끓여 먹으라고 끓이지는 않았어요."

    이웃을 생각하는 배려 깊은 마음이
    입맛에 맞게 끓여 먹을 수 있는 맛있는 떡국떡 나눔으로 이어졌습니다.
    당사자의 생각을 존중하고
    당사자가 하실 수 있는 만큼 잘 하시도록 도운 정민영선생님 덕입니다.

    1105동 5층 이웃들이 인정에 들썩거립니다!
    여러 바른 실천 방법을 보여주고 잘 남겨주어 고맙습니다 :)

  • 손혜진
    2021.03.16 11:54

    박해순 어르신 떡국 떡 잔치, 이런 모습이었군요!
    재미있어요. 감동적이에요.

    "518호, 516호, 515호, 514호, 314호 이렇게 다섯 군데 가져다주면 돼.
    내가 몇 년 전에 314호 사는 사람한테 큰 도움을 받았어. 정말 내 은인이라고 생각해
    가족도 서로 도와주기 힘든 일을 해줘서 정말 고마워 내가 평생 잊지 못해"

    떡국 떡이 이웃들을 떠올리고, 고마움을 표현하는 구실이 되었습니다.
    뜨끈뜨끈하게 끓인 떡국은 아니지만 떡국 떡 받고 이웃들 마음이 뜨끈뜨끈해지셨을 겁니다.

    514호, 515호, 516호 나란히 지내시는 분들도 박해순 어르신 덕분에
    복도에서 이야기꽃 피우셨네요. 좋아요~
    이런 모습 곳곳에서 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정민영 선생님 애쓰셨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