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사람들] 도성옥 님 설잔치 진행 1 | 제가 어르신들께 미리 말씀드렸어요.

(글쓴이:정한별사회복지사)

“12시에 식사해야 하니까 1040분에는 떡 들고 오세요.”

 

1040분에 도성옥 님 댁에 갔습니다. 13층 이웃 분은 벌써 와 계셨습니다.

멸치와 다시마를 넣은 육수가 팔팔 끓고 있습니다.

도성옥 님은 분주한 속에서도 저를 반갑게 맞아 주셨습니다.

 

부엌에는 미리 볶아둔 소고기가 한 접시, 구워둔 지단이 한 접시, 부숴둔 김이 한 봉지 가득 있습니다.

김치 왕만두도 두 봉지나 있습니다.

 

 

떡국 끓일 때 넣을 만두도 준비하셨네요?”

 

만두요? 제가 준비한 게 아니에요.

아는 언니가 오늘 떡국 끓여서 동네 사람들 대접한다고 하니까

만두도 넣어서 끓이라고 두 봉지 턱하고 주더라니까요.

핫도그도 좀 있다고 주고. 이따가 어르신 댁 갈 때 이것도 가져갈까봐요.”

 

도성옥 님께서 둘레 분들에게 오늘 잔치할거라고 말씀하셨나 봅니다.

당사자께서 주선하는 잔치라고 하니 그래도 이것저것 좀 보태야 하는 것 아니겠냐며

주변에서 부족하지 않게 챙겨주신 겁니다.

 

어떤 분들에게 드릴 계획이신지 여쭈었습니다.

 

유니트로 사는 할아버지 이따가 드려야죠. 교회에서 알게 된 분인데

저에게 자주 전화해서 밥 한번 먹자고 말씀하세요.

어떻게 매번 그럴 수는 없으니까 이렇게 기회 됐을 때 하는 거죠.

혼자 사시는데 떡국 한 그릇이라도 드시면 좋겠죠?”

 

도성옥 님은 지난번 통화할 때 707호 할머니께도 드리고 싶어 하셨습니다.

 

“707호 할머니는 치매가 심해져서 아들이 얼마 전에 모시고 갔어요.

그 집 한번 드리고 싶었는데 거기는 아쉬워요.

대신 706호 어르신 부부 사시는데 거기 드리면 어떨까 싶어요.

할머니 할아버지 워낙 요리 잘 하셔서 제 떡국이 입맛에 좀 맞으실지, 좋아하실지는 모르겠네요.

그리고 710호 옆집 할머니 좀 드리려고요.

아침에 병원 가신 것 같던데 방금 문소리 난 거 보니까 도로 오셨어요.”

 

 

설잔치를 준비하면서 가장 먼저 생각난 13층 언니와는 어르신들 드리고 난 뒤

새로 끓이는 떡국으로 상차림 해서 함께 먹습니다.

평소에 가장 친하게 왕래하며 지내는 13층 언니입니다.

최근에 남편이 돌아가신 터라 마음이 헛헛할 텐데 걱정이 되었는데 이렇게 모여 한바탕 먹자는 겁니다.

 

선생님. 오정남 어르신 지금 댁에 계시겠지만 그래도 전화 한 번 해보면 좋겠네요.”

정신없이 떡국 구경하고 있는데 도성옥 님께서 심부름 시켜주셨습니다.

오정남 어르신께 전화 드렸는데 받지 않으십니다. 신호가 길어졌습니다.

 

벨소리 못 들으시나보다. 잘 못 들으시니 엄청 기다려야 해요.”

 

그래도 계속 신호만 갈 뿐 받지 않으셨습니다.

 

지금 벨소리 듣고 휴대폰 찾고 계신가보다. 좀 더 기다려요.”

 

결국 연결이 되지 않는다는 메시지가 들렸고

왜 안 받으실까 말씀하면서 직접 휴대폰으로 걸어보셨습니다.

익숙한 번호인지 이번에는 바로 받으십니다.

 

어르신! 저에요. 도 권사요. 제가 어제 어르신께 떡국 한 그릇 대접한다고 했잖아요.

이따가 복지사 선생님이...? 벌써 식사를 하고 계시다고요? ! 점심이 아니라 늦은 아침이라고요?

이걸 어쩌나... 떡국은 퍼져서 안 될 텐데요. 그럼 어르신 음식을 제일 나중에 가져다 드릴게요.

늦게라도 조금 잡수셔요.”

 

오정남 어르신 댁에는 맨 마지막 들르면 된다고 합니다.

오정남 어르신께 챙겨드릴 것이 떡국만은 아니었습니다.

고명으로 올라갈 볶은 소고기를 따로 반찬 통에 담아주시더니

이번에는 김치냉장고에서 동치미를 꺼내시고는 작은 무 세 쪽을 썰어 한 사발 크게 담아주셨습니다.

 

 

 

 

할아버지께 이 무는 좀 짜니까 물 부어 드셔야 한다고 꼭 좀 전해주세요.

이 고기는 떡국에 조금 올리고 남겨서 밥 비벼 드시라고 해주세요.”

 

제가 가져온 종이봉투가 작아 큰 마트 가방에 담았습니다.

이미 충분히 많은데도 냉동실을 뒤적이시더니 팔뚝 만큼 길쭉한 냉동 코다리 찜도 꺼내 넣어주셨습니다.

가방이 무겁습니다.

떡국은 거의 다 끓었습니다. 멀리 오정남 어르신께 갈 짐도 챙겼습니다.

710호 신옥녀 님께는 어제 도성옥 님께서 미리

내일 떡국 끓일테니 점심 드시지 말고 계셔요.’라고 말씀하셨답니다.

 

이제 배달 가면 됩니다. 

댓글(5)

  • 권대익
    2021.02.05 15:20

    미리 볶아둔 소고기가 한 접시, 구워둔 지단이 한 접시, 부숴둔 김이 한 봉지.
    그리고 이웃이 나눠주신 김치 왕만두까지.
    풍성합니다. 따뜻합니다.

    13층 이웃, 706호 부부, 710호 옆집, 유니트로 할아버지.
    떡국을 함께 나누고 싶은 이웃을 이미 생각하고 직접 요리를 하시는 모습이 그려집니다.
    도성옥 님이 이 잔치의 주인입니다.

  • 권대익
    2021.02.05 15:22

    떡국, 동치미, 코다리 찜까지.
    한가득 무거운 가방만큼 이웃과 인정도 풍성합니다.

    "내일 떡국 끓일테니 점심 드시지 말고 계셔요."

    잔치 하루 전날부터 옆집 이웃과 이야기 나누셨네요.
    도성옥 님의 저 말씀이 따뜻하게 다가옵니다.

  • 김상진
    2021.02.05 20:06

    마치 오병이어의 기적이라는 느낌이 들 정도로 풍성해졌네요

    소박한 잔치가 아니라 아주 풍성한 잔치네요

  • 정민영
    2021.02.09 15:20

    떡국 고명으로 올라갈 소고기도 따로 반찬통에 담아주시고 동치미에 코다리 찜까지 도성옥 님의 따뜻한 마음이 느껴집니다.

    “할아버지께 이 무는 좀 짜니까 물 부어 드셔야 한다고 꼭 좀 전해주세요.
    이 고기는 떡국에 조금 올리고 남겨서 밥 비벼 드시라고 해주세요.”
    오정남 어르신의 입맛까지 꼼꼼하게 챙기시는 도성옥 님의 마음에 놀랐습니다.

  • 손혜진
    2021.03.05 08:23

    글을 읽는데 막 가슴이 벅찬건 왜일까요?
    도성옥 님 어떤 마음으로 준비하셨을까 생각하며 읽으니 그런 것 같아요.
    신나고 즐겁고 기쁘고 재미있어요!
    평소 나누고픈 이웃들 생각하며 룰루랄라 음식 하셨겠지요?

    복지관에서는 떡국 떡 한봉지 전해드렸는데
    떡국 잔치에 도성옥 님이 주인되어 이루시니 풍성합니다.

    볶은 소고기, 달걀 지단, 김가루
    고명이 딱 제 스타일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