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사람들] 설날 잔치 준비2 | 김경옥 님을 만나다

(글쓴이 : 정민영 사회복지사)

 

 

왼쪽부터 권대익 주임, 정민영 사회복지사, 김경옥 님

 

 

권대익 주임님께서 김경옥 님과의 만남을 주선해 주셨습니다. 

김경옥 님께 오늘 뵙자고 한 이유를 자세하게 설명드렸습니다. 

 

"이번 설날을 맞이해서 제가 2동에 사시는 허은숙 님과 떡국 잔치를 해요.

허은숙 님께서 떡국을 직접 끓이기로 하셨는데 만든 떡국을 줄 이웃이 마땅히 없다고 하세요.

허은숙 님이 평소에 이야기 나누면서 지낼 수 있는 동년배 이웃이 있으면 좋겠다고 하셔서 

사회복지사가 동네 이웃을 소개해 드리기로 했습니다.

제가 신입 직원이다 보니 허은숙 님과 주선해드릴 이웃을 찾기가 쉽지 않았는데 같은 팀 동료들이

김경옥 님을 알려주셨고 권대익 주임님께서 이렇게 자리를 만들어 주셨어요."

 

김경옥 님께 허은숙 님과의 만남을 제안 드렸고 긍정적으로 답해주셨습니다. 

 

"너무 좋아요. 동네에 어르신들이 많이 사니까 아는 또래가 많이 없어요.

풀꽃향기에서도 제가 제일 막내에요."

 

"김경옥 님과 허은숙 님 두 분이 공통점이 참 많은 것 같아요. 김경옥 님처럼

허은숙 님도 손재주가 정말 좋으세요. 뜨개질도 좋아하시고 비즈공예도 하세요. 

캘리그래피도 하시는데 전문 자격증도 있으세요."

 

"저는 뜨개질하다가 요즘에는 다이아몬드 십자수하고 있어요. 이것도 단계가 있는데 

저는 어려운 단계로 하고 있어요. 이거 다하면 다시 뜨개질로 목도리 만들려고요. 

 

김경옥 님께서 핸드폰을 꺼내 다이아몬드 십자수와 뜨고 있는 목도리 사진을 보여주셨습니다. 

정말 손재주가 좋으시고 재능이 많으셨습니다. 

 

"허은숙 님과 취미도 비슷하시고 두 분이 잘 맞으실 것 같아요. 

또 김경옥 님과 허은숙 님이 동갑이고 허은숙 님도 강아지를 키우세요."

 

이야기를 하면 할수록 허은숙 님과 김경옥 님의 공통점을 많이 찾을 수 있었습니다. 

알고 보니 두 분 슬하의 딸도 나이가 같았습니다. 두 분 다 딸을 키우는 엄마의 입장에서

공감대가 잘 형성될 것 같았습니다. 

 

김경옥 님께 설날 잔치 날짜와 시간을 알려드리고 허은숙 님과 딸 주원이와 

함께 떡국을 가지고 댁으로 찾아뵙기로 했습니다. 

 

김경옥 님, 허은숙 님 두 분 다 낯을 가리신다고 하셔서 첫 만남은 허은숙 님이 끓이신

떡국을 김경옥 님께 전달하는 정도만 진행하려고 합니다. 

 

당사자에게 부담 가지 않을 만큼만 진행합니다. 

당사자의 속도를 잘 살피면서 당사자의 속도에 맞춰갑니다. 

 

이번 떡국 잔치를 구실로 두 분 사이의 관계가 생동되기를 바랍니다. 

 

 

 

[동네사람들] 설날 잔치 준비1 | 당사자의 속도에 맞추기

[동네사람들] 설날 잔치 준비1 | 당사자의 속도에 맞추기

(글쓴이 : 정민영 사회복지사) 2021년부터는 전 직원이 함께 4대 사업을 시작합니다. '동네사람들'은 4대 사업 중에 하나로 지역주민이 동네잔치를 구실로 이웃과 인정을 나누는 사업입니다. 이번

banghwa11.or.kr

 

 

 

댓글(6)

  • 김상진
    2021.02.05 14:02

    떡국 나눔을 매개로 동네에서 새로운 관게가 생기게 되었네요
    고맙습니다

  • 권대익
    2021.02.05 14:26

    김경옥 님과 만나는 정민영 선생님을 옆에서 보았습니다.

    맑은 눈빛과 기운으로 김경옥 님께 경청하는 자세.
    잘하고 싶은 마음으로 김경옥 님께 차분히 설명하는 모습.
    저라도 이렇게 경청하고 주선하는 사람이 있다면 함께하고 싶은 마음이 생겨날 겁니다.

    당사자와 지역사회를 정성껏 만나는 모습에 저도 배웁니다.

    • 2021.02.08 13:56

      맑은 눈빛, 차분히 설명하는 모습, 경청하는 사람, 지역사회를 정성껏! = 맞아요. 정민영선생님이에요. 정확해요!

  • 권대익
    2021.02.05 14:29

    허은숙 님과 김경옥 님.
    나이도 취미도 자녀 나이도 비슷합니다.

    허은숙 님께서 좋은 이웃을 만나기를 소망하셨고
    여러 선배에게 물어 김경옥 님을 찾고
    김경옥 님께 이런 과정을 잘 설명했습니다.

    이번 설 잔치로 좋은 이웃이 되시면 좋겠습니다.

    낯을 가리시니 떡국만 전달해도 좋고
    허은숙 님과 다시 묻고 의논하고 부탁해서 함께 식사해도 좋겠습니다.

    이 만남이 올해 어떻게 더 깊어지게 될지 기대됩니다.
    두분 다 손재주가 좋으시니 이웃동아리로 만나며 다른 동네 이웃까지 함께하면 어떨까요?

    정민영 선생님을 응원합니다.

  • 손혜진
    2021.02.08 11:29

    허은숙 님께 김경옥 님 소개해드리면 좋겠다고
    정한별 선생님이 제안해주셨다지요? 고맙습니다^^

    두 분 이렇게 공통점이 많으셨군요~!!!
    소름끼치게 좋습니다~~~ 기대됩니다.
    두 분 만남 잘 이루시고, 가깝게 지내시면 좋겠어요.

    (혹여나 그렇지 않다고 하더라도, 괜찮습니다~)

  • 정한별
    2021.02.08 13:54

    "허은숙 님께 소개해드리면 좋을 분이 누가 계실까요?
    제가 신입직원이어서 동네 분들을 잘 몰라요. 좋은 분 있으면 소개해주세요."

    며칠동안 여기 저기에 묻고 다니는 민영 선생님 보았습니다.
    허은숙 님은 어떤 분이세요? 물으니 손재주가 좋고, 강아지를 키우시고, 딸을 키우고 계시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김경옥 님도 손재주가 좋고, 강아지를 키우시고, 딸이 있습니다. 나누는 마음도 참 크십니다.
    이 두 분 참 잘 맞으실 것 같다고 이야기하면서
    우리 사무실에서 손뼉치며 무척 좋아했지요.

    올해 최종평가 추억나눔 할 때 이거 꼭 기억해야겠습니다.
    잔치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