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촌7종합사회복지관 '홀로 외롭지 않은 어르신' 선행연구 기관탐방

(글쓴이 : 권대익 사회복지사)

 

 

생활복지운동 선행연구로 문촌7종합사회복지관 기관탐방을 다녀왔습니다.

 

양원석 선생님 강의에서 아파트 현관문에 ‘나눔친구네’ 스티커를 붙인 예시를 보며

생활복지운동을 궁리한터라 이번 기관방문이 더욱 기다려졌습니다.

 

최란재 과장님께서 맞아주셨습니다.

 

미리 방화11에서 궁리하고 있는 사업 내용과 궁금한 내용을 작성한

기관방문 신청서를 보내드렸고 정성껏 준비해주셨습니다.

 

곁에있기팀 뿐만 아니라 이어주기팀 동료들까지 총 8명이 함께 했습니다.

든든했습니다.

 

 

문촌7종합사회복지관의 역사와 미션비전부터 들었습니다.

2006년 지역사회에 여러 복지기관이 세분화되면서 종합복지관의 역할을 궁리했습니다.

이 때 양원석 선생님의 컨설팅을 받으며 미션과 비전, 사명과 슬로건을 세우고 핵심사업들을 정했습니다.

 

 

문촌7의 사명선언문은 ‘낳고 기르되 소유하지 않는 복지’입니다.

 

복지를 우리가 소유하고 대신하는 것이 아니라 

지역사회가 주인이 되어 일상과 삶에서 복지가 삶이 되도록 했습니다.

 

지역사회의 ‘관계’를 중요하게 생각했습니다.

 

사회복지사는 주민이 스스로 할 수 있는 일을 찾고 제안하는

‘복지제안자’로 정리했습니다.

 

복지관 슬로건도 ‘당신이 할 수 있는 복지를 제안합니다.’로 정했습니다.  

이 가운데 스승이 많은 아이들, 홀로 외롭지 않은 어르신, 새터민 새이웃 등 브랜드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모두 주민의 관계망을 넓히는 사업이었습니다.

 

 

우리가 기관방문한 목적 중 ‘나눔친구네’ 스티커 사업은

크게 ‘홀로 외롭지 않은 어르신 사업’안에 이루어졌습니다.

임대아파트와 비임대아파트가 같이 있는 상황에서 임대아파트는 노인세대 비율이 높았습니다.

당시 임대아파트에서 독거사와 자살문제도 이어졌습니다.

임대아파트 어르신들이 홀로 식사하지 않도록, 아파하지 않도록, 무료하지 않도록

관계망을 넓히는 ‘홀로 외롭지 않은 어르신’ 사업을 시작한 겁니다.

 

임대아파트에 어르신 비율이 높아 그래도 정이 많고 나눔에 인색하지 않으셨습니다.

문턱이 낮은 겁니다.

이웃에 관심을 갖고 정기적으로 안부를 물으며

함께 시간을 보내는 주민을 모집해서 ‘나눔친구’로 위촉했습니다.

 

복지관 전체 직원과 실습생들이 임대아파트 층층마다 현관문을 두드리면서

이 사업을 설명하고 나눔친구로 활동해주시기를 부탁했습니다.

 

그렇게 활동하니 70세대의 나눔친구를 위촉했습니다.

 

부탁만 하고 활동할 수 있는 구실과 내용을 만들지 않으면 흐지부지 되기 쉽습니다.

나눔달력을 만들어 매일 어떤 활동을 하고 있는지 적을 수 있도록 부탁했습니다.

나눔친구들이 정기적으로 모여서 간담회와 교육을 진행했습니다.

이 때 나눔친구로 활동하는 분들에게 집 앞에 ‘나눔친구네’ 스티커를 문패처럼 붙였습니다.

배지를 만들어 옷에 차고 다니도록 했습니다.

 

같은 배지가 있는 분들은 서로 인사 나누기가 좋았고,

문패나 배지를 본 다른 주민들은 무엇인지 물으니

자연스럽게 나눔친구를 홍보 할 수 있었습니다.

나눔친구는 부담없이 이웃들에게 다가갔습니다.

오가면서 안부를 물었고, 집에 방문하기도 했습니다.

복지관에 대량으로 후원품이 들어오면 나눔친구가 이웃과 나누면서 인사의 구실이 되었습니다.

 

 

몇 년간 이 사업을 진행했습니다.

처음에는 관계망이 단절된 사람이 40명 넘게 있었는데 이후에는 한 명도 없었습니다.

이웃간의 관계가 풍성해졌습니다.

 

 

지금은 ‘홀로 외롭지 않은 어르신’ 사업은 종료되었지만

이 때 참여한 주민들이 지금은 다른 사업으로 자연스럽게 이어지고 있다고 했습니다.

두 시간 정도 이야기 나눴습니다.

최란재 과장님의 설명이 끝나고도 한참 동안 이런저런 질문과 생각을 주고 받았습니다.

빨리 방화11 동료들과 구체적으로 사업을 궁리하고 진행하고 싶었습니다.

 

문촌7종합사회복지관에서 수년 전부터 이 사업을 이루어왔습니다.

방화11에서 궁리하고 있는 일과 매우 비슷합니다.

먼저 앞서 이렇게 사업을 이루어가고 나눠주시니 감사했습니다.

앞으로 궁금하거나 도움이 필요할 때 언제든 연락하기로 했습니다. 

 

 

가양5종합사회복지관과 문촌7종합사회복지관을 다녀왔습니다.

이제 어느 정도 사업의 그림이 그려집니다.

해볼 만합니다. 하고 싶습니다.

 

댓글(2)

  • 정우랑
    2018.05.08 23:29

    이웃의 안부를 묻는 일이
    일상이 되도록 잘 거들었습니다.
    생활복지운동으로
    방화동.공항동 이웃관계가 풍성해질
    그날을 기대합니다.

  • 정우랑
    2018.05.08 23:31

    선행연구를 위해 이미 잘 진행한
    기관들 찾아 방문합니다.
    정성스럽게 경험 나누는
    동료들이 있기에 든든합니다.
    함께 할 앞으로의 모습들이
    더욱 기다려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