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야 놀자] 방화동 골목놀이터 기획단 3월 활동이야기

(글쓴이 : 김민지 사회복지사)

 

※이 글은 3월 활동 시점을 기준으로 쓰였습니다. 기획단 보호자에게 공유된 내용들을 묶어 정리했습니다.

 

1차 모임 : 기획단 다 모였으니까 역할부터 정해요! (기획단 임명, 자기소개, 역할정하기)

 

방화동 골목놀이터 기획단으로 임명된 다민, 이정, 세연, 나은, 예원, 현호, 주호

3 17, 방화동 골목놀이터 기획단이 첫 모임을 시작했습니다.

7명의 각기 다른 아이들이 처음 하나의 기획단으로 만나 어색하기도 하고

친해지려고 알아가는 시간이기도 했습니다.

 

관장님께서 임명장을 수여해주시면서 기획단으로 임명되기도 하고

나름대로 서로의 얼굴을 한 부분씩 그려 모아 자기소개도 나누고

아이들의 제안으로 관계망 그리기는 미루고 기획단 역할 먼저 정하기도 했습니다.

 

방화동 골목놀이터 기획단 첫 회의 모습 / 정해진 서로의 역할

대표역할을 두고 기존 기획단 경험이 있는 나은이와 세연이가 자진했습니다. 

올해 더 잘 놀고 기획단 활동을 잘 이루고 싶다고 했습니다. 

두구두구, 투표 결과 나은이가 올해 기획단 대표로 결정되었습니다. 

세연이는 속상하고 아쉬운 마음이 들었지만 다음 활동에서는 부대표 역할을 받아들이고

오히려 대표를 더 잘 도와 기획단 활동을 이루어 가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대표, 부대표 외에도 아이디어 담당, 꾸미기 담당, 회의록 담당, 이웃인사담당 등

아이들끼리 의견을 조율하고 서로 잘하는 역할을 맡아보기로 했습니다. 

아이들의 적극적인 추천과 지원으로 각자의 역할을 자리 잡아 갔습니다.

 

회의를 열심히 했으니 남은 30분 동안은 신나게 어울려 놉니다. 

좀비 놀이, 경찰과 도둑, 시소, 그네 등 서로 어울려 놀며 친해져 가는 중입니다.

7명의 아이들이 모두 적극적으로 기획단 활동에 참여해 주어 다음 활동이 기대되기만 합니다. 

좋은 아이들과 함께하게 되어 기쁩니다.


2차 모임 : 관계망 그리기, 기획단 규칙 정하기

 

324, 두 번째 모임부터는 대학생 활동가 양수빈 선생님과 함께 했습니다.

지난 2년간 친구야 놀자 토요 놀이활동, 꿈을잡아라 기획단 보조 활동 경험이 있는 선생님입니다.

올해 방화동 골목놀이터 대학생 활동가 역할을 제안했고

흔쾌히 수락하며 2차 모임부터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양수빈 활동가와 인사나누는 기획단원들

기획단원들과 인사 나누었습니다.

우리 활동을 더 잘 이룰 수 있도록 함께하며 도와줄 선생님이라 소개했습니다.

기획단원들도 서로의 역할과 이름을 소개해주었습니다.

양수빈 활동가와 기획단원들의 관계가 금세 생겼습니다.

 

이번에는 서로 자신의 관계망 그리고 소개하기, 기획단 규칙 정하기를 했습니다.

관계망 그리기는 가까운 친구, 가족, 이웃들을 그려보고 소개해주었습니다.

어느정도 사이까지 그려야 할까?

다들 떠올리기 어려워했는데 오랜 기획단 경험이 있는 이정이가

작년에 도움 주셨던 이웃들, 가족들을 모두 그려넣었습니다.

이정이를 보고 자극받아 현호는 멀리 사는 친척들까지 모두 그려 소개해주기도 했습니다.

 

서로 그린 관계망을 소개해주는 기획단원들

아이들과 서로 소개해본 관계망을 토대로 다음주에는 지역에 인사 나가보려고 합니다.

아이들이 잘 안다는 황제떡볶이,

이정이 세연이 나은이 다민이가 공통으로 친하게 지내는 구효순 할머니,

여러 이웃에게 기획단으로 인사하고 활동을 잘 도와주시도록 부탁드릴 예정입니다.

이웃 인사 담당 현호가 역할을 발휘하겠다고 의지를 다졌습니다.

 

규칙 정하기는 일사천리였습니다.

ㅇㅇ하지 않기 보다는 ㅇㅇ하기로 긍정적인 규칙을 정하기로 했습니다.

지난 기획단 경험이 여러해 있는 이정이가

새로온 기획단원들에게 ㅇㅇ하기로 정하면 좋다고 잘 설명해주었습니다.

서로 좋은 규칙 의견을 내고 9개로 추렸습니다.

맏언니 다민이가 동생들을 이끌어 정해진 규칙을 잘 정리해주고

꾸미기 담당 주호가 규칙판을 만들어주었습니다.

회의록 담당 예원이의 회의록에 옮겨적기까지 손발이 척척이었습니다.

다들 처음 맡는 역할이 생소하기도 했을텐데 기획단 경험이 있는 친구들이 잘 알려주어서 수월했습니다.

기존 기획단 아이들이 면접에서 밝혔던 소망대로 좋은 기획단 선배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주호가 규칙판을 꾸미는 것을 도와주는 다민, 열심히 꾸미는 주호 / 예원이에게 회의록 쓰는 방법을 설명해주는 이정, 열심히 회의록을 써준 예원

이번 모임은 올해 기획단 대표가 된 나은이가 감기에 걸려 오지 못했습니다.

부대표 세연이가 나은이를 대신해 회의를 이끌어주었습니다.

회의 중간에 나은 어머니의 깜짝 방문으로 나은이와 다 같이 영상통화하면서

짧은시간 기획단 완전체가 함께 활동하기도 했답니다!

나은이가 참여할 방법을 마련해주신 나은어머니 덕분입니다.

 

아이들은 생소한 회의에 적응하는 중입니다.

아직 두번째 만남이다보니 서로 어색하기도 회의가 생소하기도 하다고 합니다.

아직 집중하는 시간도 짧고 얼른 어울려 놀고 싶어 하지만

나름 아이들이 직접 만들 놀이를 서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기획단원들 서로 더 친해지고 친구들 초대하여 놀게 되면 더 즐거운 활동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합니다!

곧 아이들이 만들게 될 놀이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회의 후 30분의 달콤한 자유 놀이!! 어느 때보다 활기찹니다~

댓글(3)

  • 김상진
    2021.05.24 09:19

    든든한 기획단 친구들이 있으니 올 한해 활동이 기대가 됩니다.
    응원합니다.

  • 손혜진
    2021.05.31 09:18

    기획단 7명이 함께 찍은 사진을 보니 든든하네요.
    7명이 구성되어 처음 활동하는데도 호흡이 척척 맞을 수 있다는 건
    다민 이정 세연 나은이 선배 노릇을 톡톡히 해주고 있다는 거겠죠?

    이정이는 관계망 지도가 2장이나 되네요.
    원래도 동네에서 이웃들에게 인사 잘하는 이정이가 2018년부터 친구야 놀자에 참여하면서 아는 이웃들이 더 많아졌어요.
    이제는 그 관계를 친구들에게 소개해주고 있으니 관계가 계속 이어집니다.
    관계에 주안점을 두고 사회사업하는 민지 선생님 덕분입니다.

    아이들과 함께 활동 할때는 담당자 혼자서는 버거울 때가 많은데
    감사하게도 활동가 경험이 있는 양수빈 선생님과
    나은이 어머니를 비롯한 기획단 아이들의 부모님까지
    아이들 활동에 관심 갖고 도움 주시는 분들이 계시니 걱정이 없겠어요.
    올해도 아이들을 위해 가족들, 이웃들이 많은 사랑 내어주시길 기대해요~!

  • 권민지
    2021.05.31 13:13

    친구야 놀자 활동 이야기 궁금했는데
    과정별로 잘 남겨주어 고맙습니다.

    아이들이 기획단원으로 임명장 받으니
    얼마나 뿌듯했을까요?
    아마 활동을 더 잘하고 싶은 마음이
    가득 생겼을 것 같습니다.

    기획단 안에서 아이들이 주도적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역할 세운 것도
    잘했다고 생각합니다.

    속상하고 아쉬운 마음이 들었던 아이도
    있었지만 함께하는 기획단원들과
    이야기 나누고 서로 조율하면서
    본인에게 주어진 역할
    더 잘해보겠다고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친구야 놀자 기획단으로 활동했던
    이정이는 친구들에게 소개해주고 싶은
    관계망이 두 장이나 되네요. 놀랍습니다.

    다른 아이들도 올해 친구야 놀자
    활동이 끝날 때 다시 관계망 지도를
    그리게 되면 새로운 관계들이
    많이 생겨났겠죠? 기대됩니다.

    실천기록으로 남겨주어 고맙습니다.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