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와 함께하는 문학여행' 모집

 

 

2020 여름 사회사업 실무학교 전체 모집 안내 바로가기

https://banghwa11.tistory.com/862

 

 

 

 

 

 


지난 여행에서

"선생님, 봄인가봐요. 제 마음속에 봄이 왔어요."

"저희 오늘 여행가요. 우리가 계획했어요."

"선생님, 저 동네에 아는 사람이 되게 많은 것 같아요."

 

어린이 여행을 준비하는 아이들이 한 말입니다.

 

내가 직접 여행을 계획하고

가족과 이웃의 도움으로 떠난 여행이니

설렘과 자신감이 넘쳤습니다.  

 

.

 

「아이들은 놀기 위해 세상에 온다」 

 

아이들은 물, , 바람, 흙 속에서 비로소 해방감을 느껴야 한다는 것이다.

 

진정한 놀이는 아주 오랜 옛날부터 있었던 것들과의 
원시적인 만남 그 자체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집을 떠나 추위, 더위, 비바람을 맞서 보아야 한다.

 

나는 안다.

이런 것들 속에 아이들이 가장 만나고 싶고 놀고 싶어하는

놀이가 가득 숨어있다는 것을.

 

이렇게 잘 놀아본 아이라야

행복을 찾아 나설 힘이 있다는 것을.

 

그래서 우리는 아이들에게 놀이를 만나게 해주어야 한다.

왜냐하면 오로지 아이들은 놀기 이해 이 세상에 왔기 때문이다.

 

, 놀자!

 

아이들은 놀기 위해 세상에 온다」 291

 

.

 

아빠와 함께하는 문학여행은 

 

2020년 여름, 소현이네 가족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소현이와 아빠와, 동네 어른과 함께 다녀왔습니다. 
가족이 여행을 직접 준비하고 떠났습니다. 
섬여행에서 아름다운 자연을 누렸습니다. 

소현이는 '시'를 좋아합니다. 
이번 겨울엔 '시' 감수성으로 문학여행을 떠나고 싶습니다. 

이 일을 이루어갈 실습생을 모집합니다. 


함께 할 사회복지 대학생을 기다립니다. 

이번 겨울, 저와 함께 뜨겁게 실천합시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