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사람들] 추석잔치 첫 번째 이야기 - 송편 하나 맛보세요

(글쓴이: 곁에있기팀 정민영 사회복지사)

 

코로나 바이러스의 위험이

여전히 남은 채로 민족 대명절

추석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올해는 코로나 19로 인해

소규모로 추석 음식을 만들고

만든 음식과 함께

추석 인사말이 담긴 엽서와 영상을

이웃들에게 전달하기로 했습니다.

 

어떤 분들에게

추석 잔치를 제안하면 좋을지

권민지 주임님과 고민하다가

꽃보다 할매로 활동하시는

박정자, 이정순 어르신이

떠올랐습니다.

 

(꽃보다 할매는 1동 사시는

어르신들이 모여 함께

이야기 나누고 관계를

쌓아가는 모임입니다.)

 

# 추석 잔치 준비

먼저, 이정순 어르신께 연락드렸습니다. 

"어르신, 복지관 정민영입니다.

어르신이랑 추석 음식을 만들어서

이웃분들에게 나눠드리는 소규모

추석 잔치를 하려고 합니다.”

 

추석 잔치라는 말을 들으시고는

바로 복지관으로 오신다고 하셨습니다.

전화를 끊고 금방 복지관으로

달려와 주셨습니다.

 

어르신께 추석 잔치를 하는 이유와

코로나 때문에 소규모로

진행하는 것을 설명드렸고

어떤 음식을 만들고

어디에서 음식을 만들지

누구에게 음식을 전할지

이야기 나눴습니다.

 

“어르신, 어떤 음식을

만드는 게 좋을까요?”

“내가 무릎이 아파서

불을 많이 쓰는 음식은 못해.

추석이니까 송편이 좋지

송편 쪄서 하나씩 맛보면 돼”

 

어르신이 요즘 무릎이 아프시니

앉아서 송편을 빚는 것 까지는

괜찮을 것 같았습니다.

 

송편을 만들기 위해

어르신이 준비하실 수 있는 것,

복지관에서 준비할 것에 대해서도

이야기 나눴습니다.

 

어르신께서 먼저 시장에

가셔서 쌀가루와 소를 직접

알아보시고 준비한다고 하셨고

복지관에서는 송편을 담을

그릇 정도만 준비하기로 했습니다.

 

“어르신 만든 송편을

누구에게 전하고 싶으세요?”

 

“아휴 줄 사람이야 많지.

우리 회원들이랑

다 나눠 먹고 싶지.

근데 우리가 많이 못 하니까

106호 할머니, 502호 할머니랑

해서 몇 명 줘야지”

 

많은 이웃들과

음식을 나눠먹고 싶은

어르신의 마음이 느껴졌습니다. 

 

다음날, 어르신께

전화가 왔습니다.

 

“내가 시장 가서

쌀가루 1kg랑

설탕, 깨 사놨으니까

반죽 마르기 전에

송편 만들어야 해”

 

순간 당황했습니다.

추석 잔치를 하기로 한 날짜가

며칠 남았는데 어르신이

이렇게 빨리 재료를

준비하실 줄은 몰랐습니다.

 

추석 잔치를 복지관의 일이 아닌

당신이 이웃에게 송편을 나누는

일로 생각해주셨고

어르신 덕분에 짧은 시간 안에

추석 잔치가 일사천리로

준비되었습니다.

 

다음으로, 권민지 주임님과 함께

박정자 어르신을 만나

추석 잔치에 대해

묻고 의논하고 부탁하였습니다.

 

박정자 어르신께서도

이정순 어르신과 함께

송편을 만들어 이웃들에게

전하기로 해주셨습니다.

 

두 분 어르신 덕분에

추석 잔치가 물 흐르듯이

진행되었습니다.

 

 

# 추석 잔치

두근두근

추석 잔칫날이 되었고

이정순 어르신 댁에

모였습니다.

 

먼저, 반죽에 넣을 깨소부터

만들기로 했습니다.

 

박정자 어르신께서

잘 빻아놓은 깨에

물과 설탕을 넣어 소를

만드셨습니다.

 

달달한 깨소 만드시는 중

 

고소한 깨 냄새가

집안 가득해졌습니다.

 

소를 만들다가 물 조절에

약간 실패해 중간에

깨를 더 넣었습니다.

결과적으로 반죽보다 깨소가

너무 많이 남게 되는 상황이

벌어졌지만 물 조절에

실패한 덕분에 웃음꽃이 피고

즐거웠습니다.

남은 깨소는 나중에
반죽을 더 사서 이웃들하고
또 나눠먹는다고
박정자 어르신께서
집에 가져가셨습니다.

 

 

이웃과 인정 만큼이나 흘러넘치는 깨소

 

 

깨소를 완성한 후,

둘러앉아서

송편을 빚었습니다.

 

 

 

“어르신, 송편이

정말 맛있을 것 같아요.”

 

“당연하지. 안 사고

이렇게 우리가 해서

만드니까 더 맛있지”

 

이정순 어르신께서는

송편을 빚으시면서

계속 반죽 겉에 깨가

묻으니 못내 아쉬워하셨습니다.

 

“아이고 망했다. 망했어.

바깥에 깨가 다 묻어서

송편 안에 깨 있는지 다 알겠네.

송편 안에 뭐가 든지 몰라야

먹는 맛이 있는데...

이렇게 못생기게 만들어서

어떡하냐”

 

주변 이웃에게 전할

송편이다 보니 보기 좋게

잘 만들고 싶은 마음이

크셨다 봅니다.

 

이정순 어르신께서 계속

아쉬운 마음을 보이시니

박정자 어르신께서

“에이, 괜찮아

맛만 좋겠구먼 뭘 그래”

라고 하시며 이정순 어르신의

마음을 풀어주려고 하셨습니다.

두 분의 모습이 보기 좋았습니다.

송편 겉에 깨가 많이 묻으니

더욱 깨가 쏟아지는 분위기였습니다.

 

어르신들의 손이 빠르셔서 금방

다 빚고 송편을 쪘습니다.

 

 

 

 

 

달달한 송편이 만들어지는중

 

15분 정도가 지나자

김이 솔솔 나왔습니다.

몇 분이 더 흐르고

드디어 송편이 완성되었습니다.

 

 

 

“선생님, 우리 하나씩 맛봅시다.

맛있는지 확인하고 나눠줘야지(허허)”

 

 

 

어르신들과 완성된 송편을

하나씩 맛보았습니다.

 

어르신들의 정성과 마음이

담겨 있어서 그런지

더욱 꿀맛이었습니다.

 

“송편 맛있게 잘됐네

다들 잘 먹겠구만.”

 

방금 찐 따뜻한 송편보다

어르신들의 모습에

더 따뜻함을 느꼈습니다.

 

완성된 송편을 차례로

용기에 나눠 담았습니다.

 

 

전달준비 완료된 송편

 

“어르신 이제 이웃들에게

송편 전달할 때 함께 보여드릴

영상이랑 엽서 좀 부탁드려도 될까요?”

 

“무슨 말을 써야할지 모르겠네”

이정순 어르신께서는

한참을 고민하시고

엽서를 쓰셨습니다.

“잠깐만, 한 줄 더 쓸까?”

 

 

이정순 어르신이 직접 쓰신 엽서 

 

엽서를 다쓰고

이웃들에게 보내는

영상편지도 남겨주셨습니다.

 

어르신께서는 다리가 아프니

사회복지사가 대신 전해줬으면

좋겠다고 부탁하셨습니다.

 

이제 정성스럽게 만든 송편을

어르신을 대신해

이웃분들에게

전달하러 갑니다.

 

(이후에 이웃과 인정이 흘러 넘쳤던

송편 전달 이야기를 들려드리겠습니다.)

 

소규모로 진행한

소박한 추석 잔치였지만

소박해서 더 귀한 시간이었습니다.

일상 속에서 사회사업을 하니 

더 귀한 시간이었습니다. 

송편 몇 개 만들어서

나눠 먹는 것이었지만

더 많은 것을 나눌 수 있었습니다.

 

추석 잔치 제안을 

흔쾌히 수락해주시고

정성을 담아 송편을 만들어 주신

박정자, 이정순 어르신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 아래 파란색 글씨 링크를 클릭하면 [동네 사람들] 추석잔치 두번째 이야기-깨가 쏟아지는 송편을 전달했습니다 게시글로 이동합니다.

www.banghwa11.or.kr/1026

 

 

(추석 준비부터 진행까지 사전에 발열체크를 하고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진행하였습니다.)

 

댓글(12)